Skip to main content
orangehare-official

KOREAN POP-REVOLUTION

About this collection

Ethereum
ERC 721

KOREAN POP-REVOLUTION by OrangeHare

OrangeHare is proud to present “Korean Pop-Revolution," a collection of 2000 limited edition NFTs by 8 Korean artists.

Behind computer screens, canvas, and keyboards, all eight Korean artists at the center of OrangeHare’s second NFT collection are shaping their own identities within a borderless universe, a place where movies, cartoons, and pop-culture are claimed not by countries, but by those who have experienced them and connect with their stories.

And in the process, all 8 artists have succeeded in forging personal mythologies that extend well beyond national, and maybe even personal, identity. This is the KOREAN POP-REVOLUTION, a collection that celebrates a new generation of Korean creators eager to explore their own artistic identity in a rapidly changing world.

All 2000 NFTs are comprised by each of the 8 artists present in this collection, for a total of 250 limited edition NFTs by each. Minting is random. The first 100 people who participate in public minting will receive an OrangeHare Zero PFP minting pass. [PFP Minting site] https://orangehare.justlabs.io/

Presale: Owners of OrangeHare Zero PFP are eligible to participate.

• [DONGZADONGWHI] Nerd Bird (동자동휘)

• [Miné.K] NOBODY loves Classics. #3 Piles of Presents (김미네)

• [Lee Hyo-sun] Oh, ugly midnight jasmine (이효선)

• [Rowa] Sugar holic (로와)

• [Mothfly] Madoobuck never die (모스플라이)

• [Molly] LOVER (몰리)

• [Johnny Boy] Steel Heart (조니 보이)

• [Will's Planet] The Eminently Lovely Flower 01 (윌스 플래닛)

https://orangehare.io/

https://twitter.com/orangehare_io

https://discord.gg/eaVgG7smSb

한국 팝아트 혁명

오렌지해어(OrangeHare)는 8명의 한국 아티스트가 만든 2000개의 한정판 NFT 컬렉션인 "Korean Pop-Revolution"을 선보입니다.

컴퓨터 화면, 캔버스, 키보드 뒤에서 오렌지해어의 두 번째 NFT 컬렉션의 8명의 한국 예술가 모두는 한 국가의 경계를 너머 영화, 만화, 예술, 대중문화를 향유한 세대로 이들의 작품에는 그들을 경험하고 그들의 이야기와 연결된 전지구적인 문화적 정체성이 형성되고 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이들 8명의 한국 아티스트 모두는 국가적 그리고 어쩌면 개인의 정체성을 훨씬 뛰어넘는 개인적인 신화를 구축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한국 팝아트 혁명(KOREAN POP-REVOLUTION)은 급변하는 세상에서 자신의 예술적 정체성을 탐구하고자 하는 한국의 신세대 크리에이터들을 기념하는 컬렉션입니다.

모든 2000개의 NFT는 이 컬렉션에 있는 8명의 아티스트 각각의 한 작품에 의해 구성되며, 각 작품당 총 250개의 한정판 NFT입니다. 민팅에 참여하시면 작가님들의 작품이 랜덤으로 지급됩니다.

퍼블릭 민팅에 참여한 선착순 100분께는 OrangeHare Zero PFP를 무료로 받으실 수 있는 화이트리스트 등록을 해 드립니다(거래 수수료 본인 부담). [PFP 민팅 페이지] https://orangehare.justlabs.io/

프리세일: OrangeHare Zero PFP 홀더 대상

40.5% minted809 / 2,000
ORANGEHARE X KOREAN POP ARTISTS

OrangeHare is a fine arts NFT project dedicated to providing artists a path toward new global audiences in the digital age. By working with top industry professionals, curators, and established artists internationally, our goal is to curate highly localized digital collections that establish a more grounded sense of physical place within the decentralized web3 ecosystem, and highlight the places we have actual roots- including New York, Korea, China, and Africa.

For "Korean Pop-Revolution," OrangeHare has selected 8 young Korean pop artists who are making waves in the Korean art scene through their respective industries, which include design, fashion, illustration, oriental painting, fine art, and web3. We invite you to own a piece of the KOREAN POP-REVOLUTION, one NFT at a time.

ARTISTS: DONGZADONGWHI / Miné.K / Lee Hyo-sun / Rowa / Mothfly / Molly / Johnny Boy / Will's Planet

https://orangehare.io/collections/

DONGZADONGWHI (동자동휘)

DONGZADONGHWI is an artist who works with paintings, videos, and objects. As a video artist since 2015, DONGZADONGHWI enjoys collaborating with musicians and his progression to the realm of web3 was a natural one- his thirst for color only rivaled by his search for life’s meaning beyond mediums, from painting to sculpture and now NFTs.

동자동휘는 회화, 영상, 오브제 작업을 하는 작가입니다. 2015년부터 비디오 아티스트로서 음악가들과의 협업을 즐기는 동자동휘는 web3의 영역으로의 진출은 자연스러운 것이었습니다. 그림에서 조각, 그리고 이제는 NFT에 이르기까지 매체를 넘어선 삶의 의미를 찾는 그의 색체와 형태에 대한 갈증은 작품으로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https://dongzadonghwi.art/

https://www.instagram.com/dongzadonghwi/

https://twitter.com/dongzadonghwi

[DONGZADONGWHI] Nerd Bird

“There were no birds in the sky. Birds are busy finding their own way in a world where they cannot fly."

Through the story of birds, which are capable of flying freely in the sky yet are often confused as to where to go, we have made it possible for us to sympathize with the confusing emotions we may experience in life. But this work also conveys hope. Even if a person has lost their way, I tried to show them the courage to stand up again and find a new path through the images of birds that do not want to lose their color.

"하늘에는 새가 없었다. 새들은 날아갈 수 없는 세상에서 자신의 길을 제각각 찾느라 분주하다."

이 작품은 어려운 시기에 길을 잃고 혼란스러움을 겪는 인물의 마음을 그려내고자 하였습니다. 하늘에서 자유롭게 날아다녀야 할 새들이 길을 찾지 못하고 혼란에 빠져있다는 이 야기를 통해, 우리가 겪을 수 있는 혼란스러운 감정을 공감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하지만 이 작품은 또한 희망을 전합니다. 길을 잃었더라도 용기를 내어 다시 일어서서 자신만의 길을 찾아나가려는 마음을, 자신의 색을 잃지 않으려는 마음을 새들의 모습을 통해 보여주려 하였습니다.

Miné.K (김미네)

Miné.K is an artist who creates a yellow teddy bear character called NOBODY. NOBODY is a series of works that express aspects of our daily lives, tastes, and occupations. NOBODY's various appearances are portraits of modern people who pursue something special, but eventually face the most ordinary me and others, one of many.

아티스트 김미네는 NOBODY라는 노란색 테디베어 캐릭터를 만드는 아티스트입니다. NOBODY는 우리의 일상과 취향, 여러 직업군의 단면을 표현한 작품 시리즈입니다. NOBODY의 다양한 모습은 특별함을 추구하지만 결국 가장 평범한 나와 타인, 그 중 하나와 마주하는 현대인들의 초상입니다.

https://www.instagram.com/mineart.k

[Miné.K] NOBODY loves Classics. #3 Piles of Presents

I am interested in contradictions, dualities, ambiguities, and the free will of human beings. A fun yet empty party. A gift that is nice to receive, yet burdensome to hold. And even though it's everyone's story- my own is a mess of contradictions.

So I am drawing the most ordinary child of all, NOBODY. Who is Nobody? Nobody is a teddy bear that just wants to be happy.

인간이 가지고있는 모순과 이중성, 모호함, 자유의지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즐거우면서도 공허한 파티, 받을땐 좋으면서도 부담스러운 선물, 그리고 모두의 이야기면서도 아무런 존재도 아니라는 의미의 주인공 노바디까지 나의 이야기는 모순 덩어리입니다.

가장 보통의 아이 NOBODY를 그리고 있습니다. 노바디는 누구일까요. 노바디는 그저 행복하고 싶은 곰인형 입니다.

Lee Hyo-sun (이효선)

Lee Hyo-sun, blue is the shadow that lines her soul, and by making eye contact with her blue hazy-eyed figures, we too can step inside her universe and bathe in its serene afterglow. Indeed, for the characters in Lee Hyo-sun’s work, eye contact and body language seem to be the only way to communicate- for they don’t have mouths. In viewing her work, Lee Hyo-sun urges us to remember that we cry for two reasons: When we are happy, and when we are sad, and at the same time we use the same color.

이효선 작가에게 파란색은 그녀의 영혼을 가두는 그림자이며, 작품 속 푸른 눈동자와 눈을 마주치면 우리도 그의 우주 속으로 들어가 그 잔잔한 여운에 젖게 됩니다. 실제로 이효선의 작품 속 인물들은 입이 없기 때문에 눈맞춤과 몸짓만이 의사소통의 수단이 됩니다. 이효선 작가는 우리가 우는 이유는 기쁠 때와 슬플 때 두 가지인데, 눈물을 상징하는 파란색은 두 가지 감정을 다 담을 수 있다는 점을 그녀의 작품을 통해 전달합니다.

https://www.instagram.com/na_hyosun_ida/

[Lee Hyo-sun] Oh, ugly midnight jasmine

Oh, ugly midnight jasmine/ Will my heart be bright just because I paint a bright/ colorful picture?/ Don't fill the hole made by love. / Over the sea that swallowed the sun, / Put it in a red ball and let it float

Not a cotton cloud, but a heavy fog,/ It seeped in through the cracks in the door that could not be closed yet,/ A ghost bride pretending to be a gentleman./ No matter how many times I open my eyes that I thought were closed./ I can only find,/ Brushes, paints, paper and pencils.

Ah, fog and pits. / As pretty and clear as possible,/ Old but only know how to hide,/ The child./ Come out now, so I can hug you./ I'll listen, hello, hello, hello./ I hear the sound of a turtledove/ tomorrow too.

오, 못난 자정의 자스민/ 화려한 그림을 그린다고 마음까지 밝을까/ 사랑으로 인해 생긴 구멍은 메우지 말렴/ 태양을 삼켰다는 바다 위로/ 빨간 공에 담아 오롯이 띄우렴

솜구름이 아니라 무거운 안개가/ 스며 들어와 미처 닫지 못한 문 틈으로/ 신사인 척하는 유령신부/ 감았다고 생각한 눈을 여러 번 떠 보아도/ 찾을 수 있는 건 오로지/ 붓, 물감, 종이, 연필.

아, 안개와 구덩이란다/ 최대한 예쁘게, 선명하게,/ 오래되었지만 숨는 방법 밖에 모르는/ 아이야/ 이제는 나오렴, 안아줄 수 있게

들어볼게, 안녕.안녕.안녕./ 들려온다, 멧비둘기 소리/ 내일도

(poetry written by the artist for the work/ 이효선 작)

Rowa (로와)

Rowa is illustrator, digital artist, and fashion designer. There is just something so alluring about the worlds she creates, and the conflicting elements she brings to the table are often as delicious as they are grotesque. A little bit of sweet, a little bit of salty. “While majoring in fashion, I especially liked Alexander McQueen and Vivienne Westwood, and the mix and match of feminine lace materials and mannish and strong leather materials, and the heterogeneous combination of traditional British clothing, punk, and deconstructionist details. The inspiration I received from this has continued into my current work.”

로와(Rowa)는 서울에서 디지털 아티스트이자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습니다. 패션디자인을 전공하였으며 인물 묘사와 다양한 컬러, 스토리텔링을 다루는 커리큘럼을 통해 패션과 아트라는 비슷하면서도 다른 두 영역을 오가며 크리에이터로 성장하였습니다. 로와는 섬세하고 고전적인 스타일의 스케치와 선명하고 현대적인 컬러의 조합으로 몽환적인 분위기를 작품에 표현하고 있으며 각각의 세계에서 온 듯한 상반된 분위기의 요소를 한 이미지에 담아 낯선 아름다움을 타나냅니다. 로맨틱적인 요소와 그로테스크한 요소를 상충시키는 등 이질적인 분위기를 만들어 감상자로 하여금 궁금증을 자아내며, 상상력을 자극하는 미스터리한 스토리텔링의 다채로운 세계를 작품에 담아내고 있습니다.

https://romanticwarrior.work

https://www.instagram.com/ro__wa__/

https://twitter.com/Rowa_illust

[Rowa] Sugar holic

A feeling of happiness is felt from the girl who savors the cookie with a subtle smile while holding a cookie in both hands. Eyes flow around the girl, following the cat watching over the girl as if crossing cookies, the chef in the shape of a skeleton, and various desserts on the table. Eyes flow around the girl, following the cat watching over the girl as if coveting the cookies, a chef in the shape of a skeleton and the various desserts on the table. The artist expresses a lively yet eccentric atmosphere with colorful colors and delicate sketches, and captures mysterious and mysterious coziness along with loveliness in the work.

양손에 쿠키를 쥐고 은은한 미소를 지으며 음미하는 소녀에게서 행복감이 느껴진다. 소녀 주변으로 쿠키를 넘보는듯 소녀를 지켜보는 고양이와 해골의 모습을 한 셰프, 식탁에 차려진 다양한 디저트들을 따라 시선이 흐른다. 작가는 다채로운 색채와 섬세한 스케치로 발랄하면서도 동시에 괴이한 분위기를 표현하며, 사랑스러움과 함께 신비롭고 미스터리한 포근함을 작품에 담아낸다.

Mothfly (모스플라이)

As a graphic designer and an illustrator, the work of Mothfly is instilled with an undercurrent of chaotic potential “made chill.” By fusing his love for the humor of American cartoons with contemporary Korean culture, Mothfly lets his mind roam when he creates, and often covers some pretty bizarre expanses in the process. Through each disparate character or situation he creates, no matter how outlandish, a portrait of the artist be revealed through his characters, the environment where the artist grew up and his tastes and doing graffiti.

그래픽 디자이너이자 일러스트레이터인 모스플라이(Mothfly)의 작품은 잠재적인 혼란이 만드는 쿨함을 만들어 냅니다. 미국 블랙 코미디 만화에 대한 그의 애정과 현대 한국 문화와 융합을 바탕으로, 모스플라이 작가는 창작할 때 마음에 떠오르는 이미지들을 확장해 나가며 작업을 하는데, 그 과정에서 종종 기괴하거나 놀라운 캐릭터들이 만들어집니다. 그가 만들어내는 각각의 이질적인 캐릭터나 상황이 아무리 특이하더라도 그가 성장한 환경, 그리고 그의 취향과 낙서를 통해 예술가인 그 자신의 초상이 작품이 됩니다.

www.mothfly.kr

www.instagram.com/mothfly_studio

www.twitter.com/mothfly_studio

[Mothfly] Madoobuck never die

Garibong City is in peril once again but this time hope has emerged in the form of a familiar face. Madoobuck, who was thought to have been lost forever in a massive explosion during a moment of absolute crisis, has miraculously returned to the city. Riding on a rugged yet formidable robot crafted from scrap metal by the skilled veterans of Mullae(an area in Seoul) Steelworks, Madoobuck has emerged as a beacon of hope in the darkness that has descended upon the city.

가리봉시는 다시 한 번 위기에 처했지만 이번에는 낯익은 얼굴을 한 희망이 생겼다. 위기의 순간에 일어난 대규모 폭발로 영원히 사라졌다고 생각되었던 매두벅(Madoobuck)이 가리봉시에 기적적으로 돌아온 것이다. 매두벅은 문래동 제철소의 노련한 숙련공들이 고철로 만든 강인하고 무시무시한 로봇을 타고 도시에 내려앉은 어둠 속에서 희망의 등불로 떠오른다.

Molly (몰리)

Molly is a product of the times, and his characters reflect it. Multicultural and multinational is the name of the game, and stepping into his comic book Universe is like dunking your head in a retro pinball machine, in a good way! Ricocheting between the subcultures of hip hop, cyberpunk, and skateboarding, his artwork mirror unique qualities in humorous situations, and present captivating stories that challenge prejudice in the age of the internet.

몰리(Molly)는 시대의 산물이고 그의 캐릭터는 그것을 반영합니다. 세계 여러 지역에서 성장한 그에게 다문화와 다국적은 기본이며 그의 만화 세계에 들어가는 것은 좋은 의미에서 복고풍 핀볼 기계에 머리를 담그는 것과 같습니다! 힙합, 사이버펑크, 스케이트보드의 하위 문화 사이를 오가는 그의 작품은 유머러스한 상황에서 독특한 특성을 반영하고 또한 그가 자라났던 여러 문화 속에서 직접 접했던 편견에 도전하는 매혹적인 이야기를 제시합니다.

https://www.instagram.com/molly.artwork

[Molly] LOVER

What kind of world is a world full of love? “Lover,” a work that started from this question, is a picture that expresses varying degrees of emotions through heart characters who are passionate, interesting, fascinating, terrifying and ecstatic to be with one another. What kind of world do you think is a world full of love?

사랑으로 가득찬 세상은 어떤 세상일까?라는 질문에서부터 시작된 작업입니다. LOVER는 사랑이라는 감정의 열정적이고 흥미롭고 매혹적이고 끔찍하며 황홀한 여러 가지 감정을 하트 캐릭터들로 표현한 그림입니다. 여러분이 생각하시는 사랑이 가득한 세상은 어떤 세상인가요?

Johnny Boy (조니 보이)

Love is sometimes a concept that has been packaged and sold to us by all manner of advertisers and dreamers. But for Korean artist Johnny Boy, he wants to present it as it truly is, unwrapped and free of all the boxes that contain it. As a student of automobile design, illustration, and fine arts in the U.S., his work adores texture and delights in its use, whether his characters are squished, solid, or runny. As an artist Johnny Boy’s central theme is always to always to “love and be loved,” which is a lofty aspiration to both live by and pursue creatively.

사랑은 때때로 모든 종류의 광고와 몽상가에 의해 포장되고 상품화되는 개념입니다. 그러나 아티스트 조니 보이(Johnny Boy)는 그것을 포장한 모든 포장을 풀고 있는 그대로의 사랑을 표현하려고 합니다. 미국에서 자동차 디자인, 일러스트레이션, 순수 미술을 공부한 그는 특히 질감의 느낌을 잘 표현하는데, 이를 통해서 그의 시그니처 캐릭터가 흘러내리게도 소용돌이 치게도 때로는 강철처럼 보여지게도 합니다. 그는 또한 이러한 다양한 물질성을 통한 캐릭터의 왜곡된 외형을 통해 사랑의 달콤함을 넘어 희생과 헌신 등 사랑의 더 다양한 면을 표현합니다.

예술가로서 조니 보이의 중심 주제는 항상 "사랑하고 사랑받는 것"이며, 이는 삶과 창조적 추구 모두에 대한 작가의 숭고한 포부입니다.

https://www.instagram.com/johnnyboy_official/

[Johnny Boy] Steel Heart

Steel Heart is one of Johnny Boy's NFT element series. Iron is a shiny material that can get cold or hot depending on the environment, and although hard, it is also flexible. Through the characteristics assigned to the character, it brings out memories and emotions of the viewers ' personal love.

스틸 하트는 조니보이의 NFT 원소시리즈 중 하나 입니다. 철이라는 소재의 반짝이는 재질은 환경에 따라 차가워 지기도 하고 뜨거워지기도 하며 또한 철은 단단하지만 유연합니다. 캐릭터에 부여된 이러한 물질적 특성을 통해 보는 이들이 각자가 가진 사랑에 대한 추억과 감정을 떠올리고 찾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제작한 작품입니다.

Will`s Planet (윌스 플래닛)

Imagine a world destroyed by “high intellect’s” high technology. Not hard to do, we see signs of it everywhere in the form of environmental pollution and climate change. Now imagine a world fully healed by the hand of the divine, a planet whose fantastical flora and fauna positively blossom within a strange and ever evolving garden of Eden. Welcome to the fever dream of Korean artist Kim Jiwon, aka Will’s Planet, a place where the food chain has been turned upside down and humans now inhabit the lowest rungs on the ladder both intellectually and physically.

"높은 지능"의 인간과 그들의 첨단 기술에 의해 파괴된 지구는 신들의 손으로 완전히 치유되었습니다. 이상하고 아름다운 에덴동산에서 제멋대로 진화한 생물체들의 이야기가 가득한 행성을 상상해 보십시오. 이곳에서 인류는 지적으로나 육체적으로 먹이사슬의 가장 낮은 단계의 동물인 '윌' 되었답니다. 김지원 작가의 열광적 꿈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https://willsplanet.net

https://www.instagram.com/wills_planet/

[Will`s Planet] The Eminently Lovely Flower 01

"The seed that has been wandering the skies has finally found its right place."

In this work, nothing is what it seems. Gathering energy and protection from “Gaia,” one of Will’s Planet’s three guardians, what looks like a balloon is actually an apple, and the tail in the clouds is an electric eel!

However, the heart-shaped seeds at the center of this story are the seeds of ‘The Eminently Lovely Flower’, which are often found flying in the sky in many other works. Ironically, the seeds of this beautiful flower are sown by a comic-looking creature inspired by the face of a blobfish, which is said to be the world’s ugliest animal. But in this case, they appear to be companions.

"하늘을 떠돌던 씨앗은 적당한 자리를 찾은것 같아요."

다른 여러 작품들에서도 하늘을 날아다니고 있는 이 하트 모양의 씨앗은 '엄청나게 사랑스러운 꽃'의 씨앗입니다. 자연의 신 가이아는 자리를 잡은 씨앗에게 특별한 힘을 사용하여 꽃이 빠르게 자라도록 도와주고있습니다. 엄청나게 사랑스러운 꽃이 활짝피면 아이러니하게도 우스꽝스럽게 생긴 얼굴이 활짝 피는데 이는 가장 못생긴 동물로 유명한 ‘블롭피쉬’에서 모티브를 얻었습니다. 가장 못생겼다고 칭해지는 동물이지만 윌스 플래닛의 세계관에서는 이 친구를 아름다운 꽃으로 만들어주고 싶었습니다.